홍보하기

미지센터 프로그램이 아닌 타 기관 홍보 게시판입니다.

[방학인문학특강] 답답한 청소년의 삶, 비상구를 찾다 - 문학, 진로, 철학 外 (개강 1/8, 15) 마감
닉네임 교육공동체 나다

날짜 17.12.05     조회 6

2018_special_winter_web.jpg


바로가기 -> http://nada.jinbo.net/vacation/185219

 

●  ●  ●  ●  ●  ●  ● ●  ●  ●  ●  ●  ●  ●  ●  ●

 
강의별 소개
 

※ 정원은 강좌별 10명입니다.

※ 더 상세한 소개는 첨부된 문서를 다운받아 살펴봐 주시기 바랍니다!

 
1. 초대말씀

 

지난 11월, 포항에서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누군가는 지진 피해 현장 뉴스를 실시간으로 찾아보던 와중에 저도 모르게 이 질문을 떠올렸을 것입니다. “수능은 어쩌지?” 

수능 연기는 상식적으로 타당한 결정이었지만, 이를 둘러싼 논란이나 원망이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그만큼 우리는 한 번의 시험이 규모 5.4의 강진만큼이나 큰일처럼 느껴지는 사회에서 살고 있습니다. 이 땅에서 청소년으로 살고자 한다면 자연재해 앞에서도 의연하게 문제집을 붙들고 놓지 않아야 합니다. 이 기이한 풍경이 대한민국 청소년들이 발 딛고 살아가는 현재라면 청소년들은 지진이 오기 이전부터 이미 너무나 불행한 토대 위에서 살아가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건물에는 비상구가 있습니다. 비상구는 위기 상황에서 도망칠 수 있는 대피로 이자, 건물 내부에서 바깥 세계로 이어질 수 있는 연결 통로입니다. 동화 ‘꽃들에게 희망을’에서 언급하듯, 경쟁 사회라는 조건 속에서 교육은 꼭대기에 오르기 위해서 내 옆의 애벌레를 무작정 밟고 올라서야 하는 거대한 탑처럼 굳어버린 지 오래되었습니다. 잘 살고 싶다면 무조건 위로 올라가야 한다는 보이지 않는 명령 속에서 청소년들은 쉽사리 탑의 바깥을 넘보지 못합니다. 물론 당장 탑에서 빠져나오는 선택은 쉽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이 탑에도 노랑 애벌레처럼 한 번쯤 바깥세상을 둘러보고, 내가 정말로 있고 싶은 세상은 어디인지 선택할 수 있는 계기로서의 비상구는 필요합니다. 

 

나다는 제도교육의 대안으로서의 인문학 수업을 오래도록 고민해온 단체입니다. 이번 겨울 마련한 강좌들이 구석진 계단 아래 어둠 속에 숨어서 깜빡이는 초록 불빛처럼 바깥세상을 내다 볼 수 있는 문으로 통하는 만남이 되기를 바랍니다. 

 

 

 

 

2. 개설 강좌

 

초등부 문학

코딱지 맛 젤리를 찾아서 (5강)

★ 현실에 대한 깨알 같은 비유들이 가득한 판타지 문학을 즐기는 법!

△ 참가자 12~13세 △ 일시 1월 8~12일, 오후 1시~3시 

 

※ 2~5강은 책 제목입니다해당 강좌 전에 읽고 와 주세요. 2강 고양이 학교 시리즈는 1권만 읽고 오셔도 됩니다

 

혹시 요즘 같은 세상에 문학을 진심으로 좋아하는 초딩이 얼마나 될까요? 받아쓰기 시작할 무렵부터 지겹도록 들었던 “책 읽어라!” 타령~ 너무 질린 나머지 이제는 책 표지만 봐도 짜게 식어 버리고 마는 그 맘, 물론 이해하고 말고요. 하지만 책이라면 하품부터 하고 보는 여러분의 삐뚤빼뚤한 맘속에도 ‘재미있는 이야기 좀 듣고 싶다!’는 갈망은 여전히 남아있지 않나요? 문학은 책이라는 형식에 묶여있을 뿐, 그 본질은 ‘이야기’입니다. 인간에게는 이야기를 즐기는 성향이 본능처럼 새겨져 있다고 생각해요. 자, 그래서 우리 안에 잠든 이 문학 본능을 깨워보고자 선정한 이번 주제는 ‘판타지 문학’입니다.

 

판타지 문학은 다른 어떤 문학보다도 신기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들로 가득합니다. 그뿐인가요. 용과 요정 같은 환상 속의 종족이 살고, 하늘에 살면서 번개로 싸우는 신들의 세계라고 해서 ‘판타지 세계’가 밑도 끝도 없는 가짜 현실이기만 한 건 아니에요. 판타지 작품 안에서 펼쳐지는 신비로운 상상의 세계 속에는 우리가 도망치고 싶어 했던 현실의 조각들이 비밀스럽게 숨겨져 있어요. 나다에 모인 친구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퍼즐을 맞추다 보면 어느덧 우리를 둘러싼 세상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거예요.

 

소설 해리포터에 나온 코딱지 맛 젤리는 영국에서 실제로 제작, 판매되고 있다고 해요. 판타지는 당신의 흔한 일상 안에 이미 들어와 있습니다. 말도 안 되는 현실을 마주하기 위한 판타지 문학으로의 여행, 함께 하지 않을래요?

 

1강_ 9와 4분의 3 승강장으로 가는 입구

2강_ 『고양이 학교』, 김진경, 문학동네 

3강_ 『열두시에 사이렌이 울리면』, 오카다 준, 문학서관

4강_ 『가벼운 공주』, 조지 맥도날드, 문학과 지성사

5강_ 『사자왕 형제의 모험』,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창비 

 

 

중등부 철학

이 땅에서 청소년으로 사는 법 (5강) 

★ 답답한 청소년의 일상에서 비상구를 찾다

△ 참가자 14~16세 △ 일시 1월 15~19일, 오전 10시~12시

 

오늘 아침 당신은 어떤 옷을 입고 현관문 바깥을 나섰나요? 학교에 다니는 청소년들이 14살 이후로 가장 많이 입게 되는 옷은 어쩔 수 없이 ‘교복’일 겁니다. 내 살갗에 가장 가깝게 닿는 옷부터가 이미 내 선택일 수 없다는 사실은 여러모로 이 땅 청소년들의 처지와 닮아있습니다. 아이들은 어쩌다 교복을 입게 된 걸까요? 옷에 대한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보다는 ‘교복’이 상징하는 10대가 떠맡은 어떤 ‘역할’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사회는 개개인이 집단에 걸맞은 특정한 주체가 되기를 바랍니다. 청소년이라는 역할은 여러분 각자의 욕구가 아닌 사회의 요구사항에 따라 세심하게 맞춤 제작된 옷과 같습니다. 마치 교복처럼 말이죠. 유치원을 졸업한 어린이가 초, 중, 고를 교육과정을 거쳐 청소년이 되어간다는 건 사회가 정해준 옷을 강제로 입는 과정일지도 모릅니다. 청소년으로 사는 일이 때때로 외롭고 괴롭고 갑갑했다면 그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을 겁니다. 이미 만들어진 틀에 억지로 내 몸을 욱여넣어야만 하는 하루하루가 편안할 수만은 없었을 테니까요. 

 

흔히들 10대는 진정한 자기 자신을 찾아가는 시기라고 합니다. 나를 찾기 위해서는 우선 나를 ‘청소년’으로 만들어내는 힘의 정체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시키는 대로 무작정 따라가는 삶에서 일단 벗어나야 내가 원하는 나는 무엇인지를 고민할 수 있을 테니까요. 그냥 원래 그런 청소년이 아닌, 자기 인생을 살고 싶은 10대들과 함께 청소년으로 자란다는 것의 숨겨진 의미들을 찾아보려 합니다.

 

1강_ 청소년의 탄생 : 10대는 어떻게 청소년이 되었을까

2강_ 너 사춘기니? : 미성숙을 만드는 주문  

3강_ 그런 교육 필요 없어 : 나를 길들이는 장치들

4강_ 급식충들의 오지는 세계 : 청소년 문화에 대한 인문학적 고찰

5강_ 권리와 책임의 경계에서 : ‘청소년인권법’과 ‘소년법’을 둘러싼 논쟁들

 


중등부 문학

나라는 매듭을 푸는 열쇠 하나 (5강)
★ 많은 사람들이 잊고 사는, 진짜 나를 만나기 위한 문학 속 숨겨진 의미 찾기 
△ 참가자 14~16세 △ 일시 1월 8~12일, 오후 3시 30분~5시 30분

 

※ 해당 강좌 제목에 적힌 책을 읽고 와 주세요.

 

여러분은 책 읽기를 좋아하나요? 아마 자신 있게 ‘그렇다’고 대답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거예요. 어른들은 요즘 청소년들은 도통 책을 읽지 않아 걱정이라며 한숨짓지만, 여러분이 책 읽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지금처럼 자극적인 이미지를 24시간 내내 접할 수 있는 시대에 많은 시간을 들여 문장을 처음부터 끝까지 따라 읽고, 단락과 단락 사이의 맥락을 파악한다는 건 뭔가 비효율적이고 재미없는 행위로 느껴지기 쉬우니까요. 무엇보다도 입시나 논술 같은 목적을 위해 책 읽기를 강제하는 한국사회에서는 청소년들이 책을 억지로 읽는 것에 이미 질린 나머지 독서를 아예 싫어하게 되는 경우가 훨씬 더 많습니다. 

 

그러나 그런데도 우리는 책 읽기를 아예 외면해버릴 수만은 없습니다. 너무나 직접적이어서 종종 사고하는 힘을 무력하게 만드는 이미지와 달리 촘촘한 언어로 짜인 책에는 삶을 훨씬 풍부하게 만드는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올겨울 우리는 또다시, 함께 책을 읽어보려 합니다. 이때의 책읽기는 그동안 독후감 숙제 제출하느라 인터넷에서 대충 베껴왔던 요약정리와는 사뭇 다른 행위가 될 거예요. 사실 제대로 된 책 읽기는 알쏭달쏭한 단어와 이야기 속 숨겨진 의미를 풀어내고 그것을 나의 삶 속으로 들여와 재구성하는 일입니다. 그다지 어렵지 않아요. 다만 지금껏 제대로 시도해본 적이 없었다면 조금 낯설 수는 있겠네요. 올겨울 나다와 함께 익숙하게 알던 책들을 낯설게 다시 읽어보는 경험을 해본다면, 바쁜 일상 속에서 무심코 놓치고 살았던 세상의 모습과 그 안에서 살아가는 스스로에 대한 이해에 깊이를 더할 수 있을지도 몰라요. 

 

1강_ 『오즈의 마법사』, 라이먼 프랭크 바움, 김영진 옮김, 비룡소

2강_ 『모모』, 미하엘 엔데, 한미희 옮김, 비룡소

3강_ 『어린 왕자』, 생텍쥐페리, 박성창 옮김, 비룡소 - 1

4강_ 『어린 왕자』, 생텍쥐페리, 박성창 옮김, 비룡소 - 2

5강_ 『수상한 빵집과 52장의 카드』, 요슈타인 가아더, 백설자 옮김, 현암사

 

 

중고등부 인문학 입문

인문학, 세계를 보는 창 (5강)

★ 나다의 인문학 강좌가 처음인 청소년들을 초대합니다
△ 참가자 14~19세 △ 일시 1월 15~19일, 오후 1시~3시

 

인문학은 영어로 ‘humanities’라고 쓰는데 이 단어는 라틴어의 ‘humanitas(인간다움)’에서 온 말입니다. ‘인간다움’에 대한 학문, 그것이 인문학에 대한 다소 투박하긴 하지만 적절한 정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간이 인간을 대상으로 연구를 한다는 것은 ‘인간=인간’이라는 동일률을 벗어나야만 가능합니다. 자신을 대상화한다는 것, 이것이 바로 인문학적 소양의 출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에 비친 자신만 몰라본 게 아니라 물이라는 물질이 가지는 속성도 이해하지 못해서 죽음을 맞은 나르시스처럼 자신을 타자화할 수 없는 사람은 나 아닌 다른 대상들 역시 제대로 이해하기 힘듭니다. 대상과 대상에 대한 생각은 엄밀히 말하면 절대로 일치할 수가 없으며 끊임없이 그 거리를 좁혀가는 과정이 사고의 깊이를 더해가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거리를 좁혀나가기 이전에 그 거리를 의식하는 것, 즉 ‘거리두기’가 앞서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인문학적 사고는 나로부터 대상으로부터 세계로부터의 ‘거리두기’의 연속입니다. 인문학적 사고가 어떤 공부든 기본이 되어야하는 이유는 세계에 대한 기존의 판단에 대해 끊임없이 거리를 두는 태도 없이는 학문적인 성취와 발전이란 있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 사회의 공부에, 특히 제도 교육을 통해 배우는 공부에 ‘거리두기’라는 것이 존재할까요? 인문학적 사고가 실종된 공부의 과정은 공부라고 부르기도 부끄러울 정도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나다에서 인문학 강좌를 처음 접한 분들을 위해서 준비된 것입니다. 간단히 말해 인문학적으로 세상을 낯설게 바라보는 연습인 셈입니다. 그 연습의 결과가 여러분들을 조금이라도 불편하게 만들었으면 하는 것이 강좌를 준비하는 입장에서 바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런 불편함을 극복하기 위한 소통과 싸움의 흔적이 강좌를 마친 자리와 강좌에 참가한 모두의 마음에 고스란히 남아있었으면 합니다.

 

1강_ 우리는 왜 꿈꾸지 않는가? : 인문학적 상상력을 위하여
2강_ 은유, 거리두기, 그리고 인문학
3강_ 대중문화, 가린 것을 벗기고 숨긴 것을 드러내다
4강_ 광고, 자본주의의 전도사
5강_ 이상한 나라의 네오, 매트릭스에서 길을 잃다

 


고등부 진로

꿈꾸지 않을 자유 (5강)
★ 노력하면 된다고 말하는 흔한 진로교육에 대한 카운터펀치
△ 참가자 17~19세 △ 일시 1월 8~12일, 오전 10시~12시

 

“넌 꿈이 뭐니?” 한국 사회에서 청소년기를 지내온 이들 중에 이 질문을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사람이 있을까요? 사람들은 흔히 청소년으로 사는 시간을 꿈을 찾는다든지,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준비한다든지 하는 시간으로 봅니다. 하지만 꿈을 가지라는 말이 각자가 가진 가능성을 응원하는 말이 아니라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라인
  • 구글+

  • 도배방지
  • 도배방지
목록

글쓰기 답글 수정 삭제

현재페이지 1 / 94

NO 파일 제 목 글쓴이 진행여부 조회
2812 첨부파일 [방학인문학특강] 답답한 청소년의 삶, 비상구를 찾다 - 문학, 진로, 철학 外 (개강 1/8, 15) 교육공동체 나다 마감 7
2811   [국경없는 교육가회] 2018년도 월드프렌즈 NGO봉사단 모집 (모집기간 연장, ~12/10) EWB_KOREA 마감 11
2810 pdf파일 [추가모집] 생명평화대학 2018년 신입생을 모십니다. INDRAMANG 마감 15
2809   [새책] 『사건의 정치 ― 재생산을 넘어 발명으로』(마우리치오 랏자라또 지음, 이성혁 옮김) 출간되었습니다! 다지원 진행중 28
2808 첨부파일 [국경없는 교육가회] 2018 월드프렌즈 NGO봉사단 모집공고 (~12/3) EWB_KOREA 마감 27
2807   2018 첫 번째 쪽빛캠프 [태국/몰타에서 한 번 살아볼까?] peace 진행중 29
2806   2018 겨울, 열아홉 번째 방학캠프 [코피 터지게 놀자 시즌9] peace 진행중 26
2805 첨부파일 여행 테라피스트와 함께하는 치유 도보여행, "서울 힐링로드를 걷다" 참가자 모집 미래연2 마감 25
2804   [새책] 『영화와 공간 ― 동시대 한국 다큐멘터리 영화의 미학적 실천』(이승민 지음) 출간되었습니다! 다지원 진행중 38
2803   [해외봉사모집] 캄보디아,베트남,필리핀,몽골,네팔,케냐 해외봉사 지원자 모집(연중수시 및 동계방학) 캄보프렌드 진행중 41
2802   2018년 열한 번째 피스로드 [네모난 책 너머 둥근 지구로] peace 진행중 38
2801   [어린이어깨동무] 평화교육심포지엄에 초대합니다! 아오리 마감 41
2800   2018년 열한 번째 피스로드 [네모난 책 너머 둥근 지구로] peace 진행중 37
2799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10일 개강합니다! 다지원 진행중 62
2798   [Scratch 워크숍] 게임의 유전자, Meme of Games 퓨쳐랩 마감 65
2797 pdf파일 [문화재청] 2017전국문화유산 외국어 해설경진대회(영어,중국어)(~10/23) 비솔솔 마감 89
2796   2017년 세 번째 쪽빛캠프 [제주에서 한 번 살아볼까?] peace 마감 76
2795 첨부파일 [안양발도르프학교] 2017 청소년교육과정 설명회 안양발도르프학 마감 81
2794 첨부파일 [주말 인문학] 고등 미디어 "BLACK MIRROR" (개강 9/3) 교육공동체 나다 마감 87
2793 첨부파일 [주말 인문학] 중등 대중문화 "게임의 법칙" (개강 9/3) 교육공동체 나다 마감 91
2792 첨부파일 [주말 인문학] 초등 역사 "피터 히스토리아" (개강 9/3) 교육공동체 나다 마감 84
2791   [8월30일] 서울유니버셜청소년오케스트라 특별출연 - 제 7회 서울유니버셜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초코아빠 마감 90
2790   2017년 세 번째 쪽빛캠프 [제주에서 한 번 살아볼까?] peace 마감 92
2789   [국제워크캠프기구] 오로라를 보러 오로라! 아이슬란드 워크캠프 설명회(~8/24 오후 4시 마감) [1] workcamp organ 마감 159
2788   [건축: 공간 디자인] 나만의 놀이터 만들기 퓨쳐랩 마감 109
2787   [퍼포먼스 아트] 몸으로 만드는 예술품 퓨쳐랩 마감 111
2786   [애니메이션] 살아 움직이는 모든 것들 퓨쳐랩 마감 148
2785   [적정기술: 스토브 만들기] 이글이글 스토브 프로젝트 퓨쳐랩 마감 119
2784   [피스캠프] 2017년 세 번째 쪽빛캠프 [제주에서 한 번 살아볼까?] peace 마감 147
2783   7월 26일, 청소년 인권학교가 열립니다! :D hrights 마감 132

글쓰기